행운의 네잎클로버

문득, 멈춰 서서

오늘 소풍을 즐긴 공원 한켠, 토끼풀 무리에서 하늘풀님이 따 준 네잎 클로버들이다.


네잎 클로버를 직접 본 건 정말 너무 오랜만의 일이다.

초등학교를 다닐 때, 학교 잔디밭에서 토끼풀 뽑는 봉사활동을 하면서 친구들과 나는 네잎클로버 찾기를 자주 했다.

다른 아이들은 네잎클로버를 곧잘 찾기도 하는데, 나는 한번도 찾아본 적이 없다.

그리고 지금까지 난 다른 곳에서도 네잎 클로버를 찾은 적은 없다.


그런데 오늘 행운의 네잎 클로버를 선물받았다.

행운을 선물 받은 것이다.

나는 이걸 책갈피에 잘 꽂아 놓았다.

나도 네잎 클로버를 책갈피에 꽂아 말려볼 것이다.

이렇게 나이 들어서야 네잎 클로버를 책갈피에 말려본다.ㅎㅎ 

즐거운 소풍!


'문득, 멈춰 서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랑스에서 가져온 나무토막  (0) 2014.05.31
퀼트선생님의 반고흐 그림 가방선물  (0) 2014.05.26
퀼트샵 방문 (안양 퀼트마을)  (0) 2014.05.26
행운의 네잎클로버  (0) 2014.05.24
5월의 선물  (0) 2014.05.24
부엉이와 삼나무 껍질  (1) 2014.05.24
당뗄 아뜰리에 방문  (0) 2014.05.23
내가 받은 스승의 날 선물  (0) 2014.0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