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의 크리스마스(Calendrier de l'Avent) 초콜릿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여행중 메모

​프랑스는 12월이 시작되면 크리스마스 준비가 바빠진다.

그중에서도 가장 바쁜 곳은 슈퍼마켓!

손주들의 크리스마스 선물을 사 나르는 할머니, 할아버지를 만나게 되는 곳도 바로 슈퍼마켓이다.

​슈퍼마켓이 위치한 쇼핑센터도 크리스마스 장식으로 분위기를 한층 돋우게 된다.

​크리스마스가 다가오면 대형쇼핑센터의 입구는 크리스마스 선물 중에서도 초콜릿들이 자리를 차지한다.

보기만 해도 마음 설레는 크리스마스 초콜릿!

​프랑스 크리스마스선물의 으뜸은 뭐니뭐니 해도 초콜릿이다.

프랑스의 유명 초콜릿 회사들은 앞다투어 해마다 새로운 버전의 크리스마스 선물용 초콜릿을  내놓곤 한다.

올해의 버전은 통이 한층 화려하고 예뻐 보인다.

모두 평소보다 더 값싸게 판매되고 있다는 세일 안내판이 붙어있다. 

​초콜릿 선물들 중에서도 아이들을 가장 가슴 설레게 하는 것은 'Calendrier de l'Avent'이다.

'Calendrier de l'Avent'이란 제목은, 직역하면 '앞선 달력'이란 뜻으로 12월! 크리스마스 앞 24일을 하루하루 넘기게끔 되어 있다.   

하루 하루 날짜를 열면, 그 안에 초콜릿이 들어 있다.

날짜를 세면서 초콜릿을 먹으며,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라는 것이다. 

​한번도 이런 달력을 가져보지 못한 나는 한번쯤은 날짜를 세면서 크리스마스를 기다려 보고 싶어진다.

세일이라지만, 이 상품들은 7유로가 훨씬 넘는 가격이다.

우리 돈으로 1만원이 조금 넘는 가격!

결코 싸다고 할 수는 없다.

그러나 크리스마스를 위한 초콜릿은 이것보다 값싼 것들도 많다.

​2.8유로밖에 하지 않는 이 초콜릿도 위와 같은 회사 제품이다.

산타할아버지 모양의 귀여운 인형같아 보이지만, 이것도 역시 초콜릿이다.

2.8유로라면 현재 5,000원이 조금 안되는 가격이다.

날짜를 셀 수는 없지만, 달콤한 초콜릿을 먹으면서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는 건 할 수 있다.

위 사진속의 것들도 모두 크리스마스를 위해 나온 초콜릿들이다.

역시 2.9유로! 값이 비교적 저렴하다.

나는 크리스마스 트리모양의 초콜릿들이 마음에 든다.

어른끼리도 이 정도의 크리스마스 선물을 나누면 즐거울 것 같다는 생각을 이 초콜릿들을 보면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