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의 재밌는 해골 문양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여행중 메모

​프랑스 사람들은 신기하게도 해골문양을 좋아하는 것 같다.

관광상품은 물론, 일상생활 용품들 속에 해골을 소재로 한 물건들이 정말 많다.

아래 사진들은 지난 가을 프랑스를 여행하면서 발견한 재밌는 해골문양들이다.

해골이 그려진 이 티셔츠는 생말로의 한 기념품 가게에서 본 것이다.

"나는 치료가 필요하지 않아! 나는 단지 ~로 가는 것이 필요할 뿐이야!"라고 쓰여 있는데, 정확한 장소는 사진에서 짤려서 알 수가 없다.

치료보다 더 효과가 있는 그곳이 너무 궁금하다.

​위 사진은 자동차를 장식한 스티커이다.

프랑스 사람들은 자동차에 귀여운 스티커를 붙이는 걸 좋아하는데, 해골그림의 스티커는 처음 본다.

​이 귀여운 해골이 그려진 병뚜껑은 길에서 본 것이다.

CUBANISTO라고 쓰여있는데... 어떤 음료수인지는 모르겠다.

아마도 맥주?

나는 이 병뚜껑은 너무 마음에 들어 주워왔다.

자석을 붙여서 마그네틱을 만들 생각이다.

​해골에 뼈다귀까지 그려져 있는 이 무서운 해골그림은 한 대문앞 편지함에 붙어져 있던 것이다.

주물로 만든 개성있는 편지함은 무척 마음에 들었는데, 이 해골 스티커는 너무 무섭게 생겨서 그다지 마음에 들지는 않는다. 

​이건 타투 전시와 관련된 포스터이다.

프랑스 사람들은 이런 그림을 타투로 새기기도 하나보다.

너무 엽기적!

​이 해골문양은 기념품 가게에서 판매되고 있는 스티커이다.

​이것도 같은 가게의 다른 버전 스티커 상품!

프랑스 사람들은 이 스티커 어디에 붙일까?

궁금함을 자극하는 물건이다.

이건 진짜 해골을 형상화해 만든 물건!

한 주택 창가에 장식된 것을 찍을 것인데, 아마도 할로윈을 기념해 장식했던 것을 아직 치우지 않은 모양이다.

해골이 쓰고 있는 검은 모자와 입에서 나오는 벌레가 아니었으면, 너무 엽기적인 장식품이라고 생각했을 것이다.

재밌다!​

도시의 벽에 그려진 ​낙서화에도 해골이 빠지지 않는다.

실제로 그래피티 작품 속에서는 훨씬 많은 해골을 보았다.

여기서는 하나만!

​프랑스는  스노우볼 속에도 해골이 들어있기도 하다.

수노우볼 속 해골은 웃기다.

이런 관광기념품을 사는 사람이 있다는 것이 더 재밌다. 

이 귀여운 해골 낙서화는 해안을 걷다가 바닷가에 있는 한 시멘트 구조물 벽에서 발견한 것이다.

자세히 살펴보지 않으면, 발견하기 힘든 곳에 그려져 있어서 나는 이 그림이 무척 반가웠다.

무엇보다 이 해골 그림은 전혀 무섭지 않고 귀엽기까지 하다.

해골을 소재로 한 이런 물건들과 그림을 자꾸 보니, 죽음이 너무 멀게 느껴지지 않는 것 같다.

점점 해골들이 웃기기도 하도 재밌게 생각되면서 죽음이 친숙한 느낌마저 들기도 한다.

죽음과 친해지라고 이들은 해골문양을 가까이 놓고 즐기는 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