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카페에서 아침식사하기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여행중 메모

​프랑스 브레스트(Brest) 근처에 있는 해안마을에서 이틀을 보내고 아침, 저녁 딱 두번 있는 버스를 타고 브레스트로 나왔을 때는 8시가 막 지난이른 아침이었다.

버스를 놓치지 않으려고 서둘러 나와 정류장에서 20분을 기다렸다가 차를 탔다.

세수만 겨우 했을 뿐, 식사도 못한 채 브레스트로 향했다.

'아침부터 먹자!' 하고, 주변에서 카페를 찾았다.

브레스트는 대도시인 덕에 아침식사를 할 수 있는 카페가 곳곳에 눈에 띄었다.

위 사진은 이날 콜럼부스(Columbus)라는, 체인점처럼 보이는 평범한 카페에 들어가 먹는 프랑스식 아침식사이다.

우리는 핫초코를 한잔씩 시키고 나는 건포도빵을 하늘풀님은 크루와상을 주문했다. 

​우리가 식사를 하는 중에도 꽤 많은 사람들이 들어와 식사를 하기도 하고 주문한 것을 봉지에 담아가기도 했다.

무엇보다 쌀쌀한 11월 아침, 카페에서 식사를 하는 건 따뜻해서 좋았다.

빵도 핫쵸코도 다 맛나다.  

​전열장에는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먹을 거리들이 가득했다.

이건 영국식 토스트(English Toast)이다.

베이컨과 체다슬라이스치즈가 두꺼운 빵속에 들어있다.

​머핀도 먹음직스럽다.

배(poire)가 들어가 있는 머핀이다.

바닐라향도 첨가되어 있단다.

​내가 좋아하는 팽페르디(Pain Perdu)도 있다.

팽페르디는 딱딱하게 마른 빵을 달걀을 푼 우유에 푹 적셔 기름에 튀긴 후, 설탕을 뿌려 먹는 요리이다.

도너츠보다 더 달콤하고 맛나다.

'시중에서 파는 팽페르디맛은 어떨까?' 조금 궁금하기도 하다.

​그리고 다양한 파이조각들!

크럼벨(Crumble)이라는 파이는 맛본 적이 없는 것이다.

'fruits rouges pommes'라는 말은 빨간과일과 사과가 들어있다는 뜻일까?

​플랑도 있다.

​브라우니도 보인다.

​이건 레몬과 머랭을 이용해 만든 파이이다.

보기만 해도 실 것 같은 모습이다.ㅋㅋ

이건 한눈에 봐도 호두파이!

모두 줄을 서서 차례를 기다라다가 찍은 것들이다.

나는 이 가운데서도 내가 좋아하는 건포도빵을 선택했다.

건포도빵은 'Pain aux raisins'이라고 불리는데, 페스츄리반죽에 건포도와 슈크림이 들어간 빵이다.

나는 아침에 굳이 빵을 먹어야 할 때면, 이 pain aux raisins 먹는 걸 좋아한다.

특히, 핫초코와 먹는 pain aux raisins은 정말 맛있다.

커피와 빵을 먹을  때는 '초콜릿빵'(pain au chocolat)을 먹는 것도 좋다.

초콜릿빵은 페스츄리반죽에 초콜릿을 넣어 구운 빵으로, 달콤하게 빵과 초콜릿을 즐길 수 있다.

자유여행으로 프랑스를 간다면, 프랑스사람들처럼 카페에서 아침식사를 해보는 것도 재밌는 경험이 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