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웹마스터도구

1950년대 미국 빈티지풍 천으로 에코백 만들기

바느질 이야기

​이 천들은 지인으로부터 선물로 받은 것이다.

1950년대 미국의 빈티지풍의 여성 이미지들을 모아 놓은 것들이이다.

'1950년대 러블리 소녀'라는 제목이 재밌기만 하다.

​아이보리빛 면에 그림들이 프린트되어 있는데, 색상이 밝고 환해서 좋다.

나는 이것들로 얇고 가벼운 에코백을 만들기로 했다.

모양과 그림을을 그대로 살려서 에코백을 만들 수 있을 것 같다.

​그래서 완성된 모습!

모두 네 개의 에코백을 만들었다.

이 에코백은 가볍고 부피가 작어서 가방속에 넣어 다니면서 쓰기 좋다.

무엇보다 여행할 때, 들고 다니기 좋을 것 같다.

 이 사진은 끈을 다는 모습!

끈은 3Cm 폭에 50Cm길이로 만들었다.

끈의 사이 폭은 12Cm가 가장 적당한 것 같다.

가방 입구를 마무리할 때, 끈의 끝을 시접속에 집어넣는다.

그렇게 하고 바느질하면서 한번 끈을 박아준다.

그러고는 바깥으로 꺾어서 끈만 세 번 왔다갔다 바느질하면 튼튼하게 달린다.

​그렇게 해서 완성한 에코백 하나!

​이 가방의 다른 편은 이런 모습이다.

위 사진 오른쪽을 보면 알 수 있듯이 솔기는 그림에 중앙에 잘 자리잡도록 돌려서 자유롭게 위치시켜 준다.

솔기가 출렁거리지 않도록 홈질로 손바느질 해주면 가방이 더 톧톧하고 예쁘게 된다. 

또다른 에코백들!​

​이것들 중 두 개는 천을 준 지인과 천을 날라다 준 동생에게 줄 생각이다.

​그리고 이 에코백은 내가 쓸 생각이다.

예쁜 프린트천으로 에코백을 만드는 건 즐겁다.

들고 다니는 건 더 즐겁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