컵받침 만들기, 조각천 활용법

찌꺼의 바느질방

나는 ​바느질을 하다가 자투리천이 남으면, 컵받침을 만들기도 한다.

컵받침을 만들 수 있는 천은 튼튼하거나 프린트가 예쁜 천이다.

또 큰 물건을 만들기에는 작고 아주 작은 조각이라기에 큰, 애매한 분량의 천이 컵받침으로 적격이다. 

위 사진속 컵받침은 에코백을 만들고 남은 조각으로 만들었다.

컵받침을 만들 때는 안쪽에서 사방을 빙둘러 바느질한 뒤 뒤접어서 가장자리를 홈질로 눌러주는 것이 중요하다.

긴 직사각형의 천이더라도 접지 말고 사방을 잘라서 시접을 두고 바느질해야 맵시있는 모양의 컵받침이 완성된다.

컵받침은 가장자리만 다시 한번 홈질로 눌러줘도 충분히 톧톧하다.

​그러나 작은 조각을 연결해서 멋을 냈을 때는 패치워크한 사이사이 시접도 바느질해 주는 것이 좋다.

그래야 패치워크한 부분이 들뜨지 않는다.

​예쁜 프린트천을 이용해 컵받침을 만들 때는 그림의 선을 따라 퀼팅을 하면 훨씬 예쁜 컵받침이 완성된다.

위 컵받침은 튼튼한 천은 아니다.

이럴 때는 뒷감으로 튼튼한 천을 대거나 솜을 사이에 넣고 무늬를 따라 퀼팅을 해 준다.

그림을 따라 퀼팅을 할 때는 가장자리 홈질은 생략하는 것이 더 시원하고 예쁘다.

이렇게 만든 컵받침은 차를 마실 때 분위기를 바꿔가며 써도 좋고 친구들의 선물로도 좋다.

무엇보다 패치워크 하기에는 너무 두껍고 어떤 물건을 만들기에는 너무 작은 조각천을 정리하는 방법으로 매우 유익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