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랑베섬, 샤토브리앙 무덤 가는길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브르타뉴

​이 동상은 프랑스 서북부 '생말로'(Saint-Malo)라는 도시에 있는 샤토브리앙 동상이다.

생말로는 프랑스의 유명 작가 '프랑스와-르네 드 샤토브리앙'의 젊은시절 추억이 있는 도시이다.

게다가 생말로 해변 발치 아래 있는 '그랑베'(Grand-Bé)라는 작은 섬에 샤토브리앙의 무덤이 있다.

사진속 저 멀리 보이는 섬이 그랑베 섬이다.

이 섬은 아무것도 없고 오직 샤토브리앙의 무덤만이 존재한다.

그랑베섬은 썰물 때면 해변과 붙어서 육지가 되고, 밀물이 들면 ​바닷물에 휩싸여 섬이 되는 특별한 곳이다.

그러니 샤토브리앙은 물이 드는 반나절은 오롯이 섬에 홀로 있는 것이다.

나는 그런 샤토브리앙을 꼭 만나러 가고 싶었다.

그는 왜 자신의 무덤으로 이토록 외로운 섬을 선택했는지 이해가 가지 않았다.

나는 네번이나 생말로를 방문했지만, 그랑베 섬에 가는 행운을 한번도 가져보지 못했다.

그러다가 지난 가을 다시 생말로를 찾은 건 순전히 그랑베섬의 샤토브리앙을 만나러 가기 위해서였다.   

​그런데 생말로를 찾은 그날은 마침 그랑베 섬으로 향하는 길이 열려 있었다.

그랑베 섬으로 향한 시간은 오후 4시경이다.

지역주민에게 얻은 정보에 의하면, 적어도 한 시간 후인 오후 5시에는 섬을 나와야 안전하게 돌아올 수 있을 거라고 한다.

아직까지는 물이 곧 찰 거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

나는 다소 흥분된 마음으로 그랑베섬으로 향했다.

​여기서부터는 본격적인 그랑베섬이다.

오솔길 양 옆으로 피어있는 풀이 너무나 낯선 이국적인 풍경이다.

​섬을 올라가다 말고 오른쪽으로 고개를 돌렸다.

멀리 보이는 저곳이 바로 생말로 상트르빌(중심가)이다.

이중의 성곽으로 두껍게 둘러쳐진 도시는 가까이서 봐도 아름답지만, 이렇게 멀리서 봐도 너무 아름답다.

​섬의 허리를 끼고 조금 오르니, 섬그늘에 갑자기 너무 어두워진 느낌이다.

물론, 늬엇뉘엇 가을의 이른 해가 지고 있었다. 

한 20분을 울라왔을까?

바로 저 곳이 샤토브리앙의 무덤이다.

동쪽 바다를 향해 있는 그의 무덤은 아침이면 떠오르는 햇빛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바다 저 먼 곳을 바라보면서 그는 무슨 생각을 할까?

샤토브리앙의 무덤 앞에 드디어 섰다.

드디어라는 말이 맞다.

생말로를 찾은 다섯번 째에야 그랑베 섬에 닿을 수 있게 된 것이다.

날이 너무 맑은 가을 오후, 어느 한 날이었다.

나는 샤토브리앙 무덤을 떠나 조금 더 올라 섬의 꼭대기에 섰다.

사람들이 조그맣게 보이는 바로 저 길을 따라 그랑베섬으로 왔다.

1시간 후면, ​저 길이 물에 잠겨 사라질 것이다.

아직 사람들은 태연스럽게 오가고 있다. 

물이 금방 들어올 거라는 전혀 믿기지 않는 풍경이다.

해가 지고 있고, 우리도 이제는 조금 서둘러 섬을 나가야 할 것이다.

안녕, 그랑베섬!

안녕, 샤토브리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