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웹마스터도구

스웨터리폼, 스웨터로 치마만들기

바느질 이야기

​오랫동안 잘 입은 100% 울 스웨터인데, 너무 지루해서 변화를 주고 싶다.

​나는 긴 목을 잘라 겨울 산행에 쓸 넥워머를 만들고...

소매도 싹뚝 잘라 발토시도 만들었다.​

​하지만 이런 것보다 내가 이 스웨터를 갖고 이번에 도전해 보고 싶은 것은 치마만들기다.

나는 몸통을 싹뚝 잘라서 거꾸로 돌렸다.

치마는 거꾸로 입을 것이다.

잘린 부분을 시접을 넣어서 감칠질로 꿰매고 허리가 될 부분도 접어서 고무줄 들어갈 부분을 만들어 주었다.

위 사진은 고무줄을 넣고 난 뒤 완성된 모습이다.

레깅스 스타일의 쫄쫄한 바지 위에 이 치마를 입으니, 맵시도 있고 따뜻해서 좋다.

이 치마는 수년전 스웨터를 잘라서 넓은 넥 워머로 리폼한 것이다.

나는 이것을 위해서는 올을 풀러 고무뜨기를 해서 마무리를 짓는 수고까지 해가며 정성을 들였다.

그러나 넥워머로는 잘 쓰게 되지 않는다.

스웨터로 치마만들기를 성공한 뒤, 너무 고무된 나는 이 넥워머도 치마로 다시 리폼을 했다.

그저 고무뜨기 한 부분을 반을 접어 꿰매고 거기에 튼튼한 고무줄을 넣는 것으로 끝!

그러고 나니 너무 예쁘고 따뜻한 치마가 되었다.

겨울용 치마로 정말 잘 입을 것 같다.

늘어지거나 너무 많이 입어서 지루해진 스웨터가 있을 때는 치마로 만들어 변화를 주는 것도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