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에서 차조기(자소엽) 키우기

풀, 꽃, 나무 이야기
반응형

명찰을 단 이 자소엽 새싹들은 지난 봄 우리 동네에 있는 시청텃밭에서 본 것이다.

자소엽은 차조기의 다른 이름이다.

우리나라에서는 무엇을 만들 때 차조기를 사용하는지 잘 모르지만, 일본의 매실장아찌인 우메보시에 꼭 필요한 것이 차조기이다.

시청텃밭의 차조가 이 정도 자랐을 무렵, 나는 우메보시에 넣을 차조기를 키워볼 요량으로 씨앗을 주문해 화분에 뿌렸는데...

싹이 틀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시청텃밭의 차조기는 햇볕 아래서 무럭무럭 자랐다.

그러다가 이정도쯤 자랐을 무렵, 나는 차조기 사이에 손을 넣어 그늘속에서 손가락 크기로 자란 차조기싹을 열 두 그루 뽑아가지고 왔다.

나름 변명을 하자면, 너무 그늘속이라 제대로 클 수 없는 것을 내가 살리는 거라고 생각했다.

그러고 다음 주에 가보니, 시청의 차조기 밭은 말끗하게 소꾸어서 차조기 간격이 시원시원해져 있었다.

그러니, 더더욱 내가 전 주에 어린 싹을 뽑아가서 참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햇볕이 쨍쨍 내리쬐는 텃밭의 차조기 모습!

이건 새싹을 뽑아와서 키운 우리집의 차조기!

손가락만한 것들이 이렇게 펄럭이는 존재로 자랐다.

화분에 키운 아이들의 모습!

햇볕이 조금 덜 드는 곳에 있다가 옮겨 놓은지 얼마 안되었을 때 찍은 것이다. 

이 아이들은 무럭무럭 잘 자랐다.

내가 아파트 베란다에서 차조기를 키운 방법은 아래와 같다.

물은 2~3일에 한번씩 화분의 흙이 마르지 않도록 살펴보면서 주었다.

쌀을 씻고나서 쌀뜬물도 물대신 종종 주었다.

3~4일에 한번씩 분무기를 이용해서 잎에 물도 시원하게 뿌려주었다.

또 한여름부터는 흙 위에 커피찌꺼기도 거름을 준다는 생각으로 뿌려주곤 했다.

이 모든 것이 차조기에게 나쁘지 않았던 것 같다.

다만, 햇볕이 충분하지 않은 탓에 시청텃밭의 차조기처럼 잎이 빨갛지 않은 것이 단점!

그래도 충분히 자란 잎을 따서 매실절임 속에 넣으니, 색깔이 빨갛게 제법 물이 들었다.

이 차조기 화분이 놓인 곳은 서향 베란다이다.

만약, 집이 남향이라면 좀더 빨갛고 튼튼하게 키울 수 있을 것이다.

 

반응형

'풀, 꽃, 나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깨비바늘 꽃과 열매  (0) 2021.10.14
도꼬마리꽃과 열매  (0) 2021.10.11
쑥부쟁이와 미국쑥부쟁이 비교  (0) 2021.10.02
아파트에서 차조기(자소엽) 키우기  (0) 2021.09.06
지칭개꽃  (0) 2021.08.05
자주광대나물  (0) 2021.07.29
방풍나물, 혹은 갯기름나물  (0) 2021.07.19
어성초(약모밀)의 신기한 꽃  (0) 2021.0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