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한 만두 만들기

찌꺼의 부엌

이 만두가 특별한 것은 만두속 때문은 아니다.
바로 나비 모양의 이 만두틀 때문이다.

이건 만두틀은 아니고 프랑스에서 산, 팍시나 아주 큰 라비올리를 만들 때 쓰는 도구인 것 같다.
오늘은 처음으로 이 틀을 이용해 만두를 만들기로 했다.

이번 만두속은 애호박과 부추 겉절이가 주재료다.

부추를 사서 바로 겉절이를 해놓으면, 버리는 것 없이 손질도 간편하다.

게다가 겉절이를 먹기도 하면서 부추가 필요할 때마다 바로바로 쓸 수 있어서 좋다.

그리고 평소에 만드속으로 꼭 쓰는 숙주, 당면, 두부, 팽이버섯을 넣었다.

한 가지 안좋은 점은 틀에 맞는 만두피가 없으니 만두피를 직접 반죽해야 한다.ㅠㅠ
만두를 만들기 위해 밀가루 반죽을 하는 게 얼마만인가 싶다. 그러니 인증샷을 안 남길 수가 없다.
내가 왜 이 틀을 샀나?
후회하면서 땀흘리며 반죽!

만두피도 엄청 두꺼워야 하고 속도 정말 많이 들어간다.
만두피도, 속도 꼭 보통 만두의 세 배 분량!
틀로 찍은 건 좀 그럴듯해 보인다. 흐뭇!^^

이제 찔 차례!

헐?
완성된 모습은 나비인지, 뭔지 전혀 구분이 안 가는 모습이다.ㅠㅠ

만두피도 너무 두껍고, 가장자리는 너무 넓고...
바로 반죽한 한살림 밀가루가 맛있어 다행이다. 완전히 수제비 먹는 기분이다.
친구들을 초대해 재밌는 만두 만들기를 하면 모를까, 이 틀은 찬장 깊숙히 틀어박혀야 할 운명이다.
하늘풀님의 말을 듣고 다른 만두틀을 사지 않은 건 정말 잘한 일이다.




'찌꺼의 부엌'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뽕잎차  (1) 2014.09.14
젓갈 달이기  (2) 2014.09.13
우메보시, 일본 매실장아찌 만들기  (0) 2014.09.10
특별한 만두 만들기  (0) 2014.09.10
백김치 만들기  (0) 2014.08.28
내가 아끼는 은제 식기들  (0) 2014.08.26
그릇 물기 닦는 행주들  (0) 2014.08.23
꽃이 지는 아침, 으름차  (0) 2014.0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