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죽어가는 화초들

풀, 꽃, 나무 이야기

늦가을만 되면 상점 앞이나 아파트 화단 근처에는 화분들을 내 놓는 사람들이 나타나기 시작한다.

밖에 있던 화분들조차 실내로 들여놓아야 할 시기에, 도리어 화분을 내놓는 그들이 처음에는 이해가 가지 않았다.

'겨울을 앞두고 잠시 시원한 공기를 쐐어 주려고 저러나?'

그러나 그건 정말 순진한 생각이었고...

그 아이들은 그렇게 추운 겨울을 맞고, 밖에서 서서히 죽어갔다.  

그러고 나서 주위를 둘러보니, 이런 화초들이 너~무 많다.

사진 속의 화초들은 모두 내가 지난 1월 중에 곳곳에서 발견한 것이다. 

모두 서울과 수도권인 우리 동네, 추운 밖에서 죽은 화초들이다. 

살아있는 존재들을 귀히 여기며, 정성들여 돌보는 마음은 이런 화초들에게는 해당되지 않는 듯 하다.

게다가 위 화초는 내가 운동하러 다니는 건물 현관 앞에 놓여 있어, 

화분을 내놓은 날부터 현재까지 매일매일 보고 있는 아이다. 

이건 선물로 받은 화분으로 보인다. 그러니 아무한테나 화분 선물을 해서는 안 될 것 같다.

이 선물을 한 사람에게도 책임이 있지 않을까?

아무튼 모든 것이 그저 산업이고 인사에 불과한 사회분위기 속에서 

이런 화초들의 생명은 너무 하찮게 취급되는 인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