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은 만두속으로 부침개 부치기

찌꺼의 부엌



지난번 만두를 빚고 만두속이 조금 남았다.

보통 이렇게 만두 속이 남으면, 밀가루를 약간 묻혀 계란을 씌워 전을 부치곤 했는데, 이번에는 팽이버섯과 양파를 쫑쫑 썰어서 더 넣고 계란도 하나 깨트려 넣고 밀가루를 붓고 부침개를 부쳤다.


노릇노릇하게 구워서 저녁식사에 곁들였다.

맛이 괜찮다.

평소 꼬리를 무는 요리는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만두속이 아주 다른 모습으로 변신하니, 색다르게 먹을 수 있어서 좋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