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의 그래피티 예술 이야기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해외여행

위 사진은 몇 년 전에 살았던 프랑스 렌(Rennes)의 '끌뢰네 마을'의 집 근처에 있던 그래피티 작품이다.

철길 옆 텅빈 공장 건물에 그려져 있던 것으로, 난 매일 이 그림을 보면서 집 앞 스타드를 돌았다.

이 건물안에 간혹 시끄러운 음악소리와 함께 불이 환하게 켜져 있곤 했는데, 아마도 젊은이들의 아지트였던 것 같다.

 


프랑스에서도 렌(Rennes)은 그래피티예술을 지원하는 보기드문 도시 중 하나다.

렌은 그래피티 작품으로 도시를 더 아름답게 꾸밀 거라는 야심을 실현해 나가고 있다.

그래서 건물을 보수하거나 새로 고칠 때, 둘레에 치는 안전막에는 어김없이 낙서화로 채워진다.



또 시내를 관통하는 강변도로의 벽과 기차역 주변의 긴 담에도 그래피티예술가들이 그린 낙서화들이 빼곡하게 그려져 있다.

시에서는 그래피티 작가들이 자유롭게 그림을 그릴 수 있도록 벽과 건물 등, 특별한 장소를 지정해 주기도 하고 공원에 수십미터에 달하는 판을 설치해 놓기도 한다.



그러니, 렌에서 이렇게 환한 대낮에 그림을 그리는 젊은 그래피티 작가들을 만나는 것이 어렵지 않다.

무엇보다 안심하고 편안하게 그림을 그릴 수 있으니, 더 예술적이고 개성이 담긴 멋진 낙서화들이 렌에는 정말 많다.


렌 시 정책이 이런 만큼, 낙서화들의 수준도 높은 편이다.

예술적인 면이 돋보이는 작품을 우리 동네에서만도 여러 편 볼 수 있었다.

아래 사진은 집에서 남쪽, 지금 신도시 개개발이 한창인 쿠루즈 지역의 빈 공장 건물에 그려진 그림이다.



이 그림이 내가 가장 좋아하는 우리 동네 낙서화였다.

그러나 공장 건물이 철거되면서 이 그림은 사라졌다. 

공장지역이었던 이곳에 공장들을 이전시키고 지금은 아파트 단지를 건설 중이다.

방책이 둘려쳐진 산책로를 따라 가끔 산책을 할 때, 이 그림을 정면으로 바라보면서 걷는 건 정말 즐거웠다.

 그렇게 산책로가 끝나면, 여기저기 공사현장이 나타났다.


이곳도 철거 직전에 공장 건물, 이 그림은 귀엽기까지 해, 이 앞에서는 사진을 여러 장 찍기도 했다.

물론, 지금은 이 그림도 사라지고 없다.

그래피티 작품들은 그려진 대로 존재하지 않고 끊임없이 그 위에 다른 것들이 덧붙여지기도하고 변형되기도 하다가 또 다른 그림으로 덧발라지는 등, 계속해서 변화하는 것이 특징이다.

그러다가 결국에는 그림이 그려진 구조물과 함께 사라지고 마는...

위 작품들도 대부분 사라지고 없는 것들이다.

그것이 그래피티 예술, 혹은 낙서화들의 매력인지도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