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바지로 가방 만들기, 청바지 지퍼 활용법

재활용 아이디어

 

이 바지는 모양이 너무 맘에 들어서 처음부터 가방을 만들 요량으로 동네 벼룩시장에서 단돈 1천원을 주고 산 것이다.

바지가 정말 크고 주머니도 크다.

특히, 나는 이 바지의 앞 지퍼가 맘에 들었다.

나는 이 지퍼를 가방에 꼭 활용하고 싶다.

지퍼 안쪽에 사진처럼 천을 둘러 주머니 모양을 만들어 붙인다.

그러고 나니까, 이렇게 완벽한 주머니가 완성된 것이다.

그걸 위 사진처럼 남은 앞주머니를 이용해서 가방 몸판 하나를 완성한다.

주머니로 바뀐 청바지 지퍼가 멋스러운 느낌까지 준다.

한편, 다른 몸판은 커다란 뒷주머니 하나를 이용해서 만들었다.

남은 천들을 덧붙여 몸판을 완성한다.

나는 원래 청바지 느낌으 살리기 위해서 천들을 패치워크 한뒤에 갈색 실로 박음질로 상침질을 했다.

 

이렇게 만든 가방 몸판 두개를 맞대어 꿰맨다.

지그재그 스티지를 더해, 천의 올이 풀리지 않도록 해준다.

겉감과 똑같은 크기로 안감을 만든다.

안감을 가방 몸판 속에 쏙 집어넣고 시침핀으로 잘 고정시킨다.

그 둘레를 미리 떼어놓은 바지의 허리띠를 둘러준다.

 

안감과 허리띠가 고정된 모습이다.

이런 상태에서 둘레를 빙 둘러 꿰맨다.

이제 가방 안쪽에서 허리띠 틈에 끈을 넣어 고정시킨다.

이번에는 바지의 허리 단추와 단추구멍도 이용하기로 했다.

이 단추와 단추고리를 가방의 잠금장치로 활용할 것이다.

위 사진에서처럼 가방 중앙에 단추와 단추구멍을 고정시킨다.

이렇게 고정시킨 것을....

재봉틀을 이용해서 박아준다.

마지막으로 가방끈을 바깥쪽으로 꺾어서 한번 더 바느질한다. 

다 되었다.

가방의 한쪽면의 모습!

반대편은 이런 모습이다.

기대한 대로 멋진 가방이 되었다.

그러나 이 가방을 만드는 것이 쉽지 않았다.

전체 과정이 모두 손수고가 많이 드는 작업들이었다.

나는 고생한 만큼, 이 가방은 내가 쓰기로 했다.

너무 고생해서 만든 것은 내가 쓰는 것이 맘에 위로가 된다.

특히, 바지의 지퍼를 활용한 것이 맘에 든다.

이 작업을 좀더 발전시켜 보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