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풀, 꽃, 나무 이야기

분꽃

반응형

이 꽃은 우리 집 베란다에서 키우고 있는 분꽃이다.

작년에 키운 꽃에서 화분에 떨어진 씨앗으로 올해도 소담스럽게 분꽃이 자랐다. 

신기하게도 우리 집 분꽃은 빨간색, 노란색, 혹은 빨강과 노랑이 오묘하게 섞인 꽃들이 한 뿌리에서 핀다.

요즘, 나는 저녁마다 새로 핀 분꽃을 보는 즐거움으로 행복하다.

저녁에 핀 분꽃은 밤새도록 피어있다가 아침에 진다.

동북향에 위치한 우리 집 베란다에서는 꽃을 보기가 힘들다.

피는 꽃들이 거의 없다.

그런데 분꽃이 피는 것이다.

우연하게 기르게 된 분꽃이 매일매일 한무더기씩 피었다각 지고. 피었다가 지고 하는 일상이 너무 즐겁다. 

분꽃은 작년에 이어, 두번째로 키우고 있는데 곧 분꽃이 가장 좋아하는 꽃이 될 것 같다.

이건 오늘 밤에 핀 꽃들이다.

나는 여러 가지 색깔 중에서도 노랑에 빨간색이 위 사진처럼 살짝 줄무늬로 섞인 꽃을 가장 좋아한다.

빨간꽃과 노란색꽃이 한 가지에 피어있는 것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꽃봉우리가 총총 달려 있다.

이것들은 내일, 혹은 모레 필 것이다.

이렇게 여름 내내 핀다.

'큰 화분을 좀더 구해서 분꽃을 더 심어야 할까?' 요즘은 이런 걸 궁리중이다.

자꾸 욕심이 는다.

 

반응형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