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입는 청바지로 에코백 만들기

찌꺼의 바느질방
반응형

이 청바지는 올케가 입었던 것이다.
올케가 식구들의 안입는 청바지 몇 벌을 주었는데, 그 속에 있던 것이다.

바지의 뒷판은 이런 모습이다.
나는 이 바지의 앞뒤판을 모두 이용해서 올케가 들고 다니면 좋을 에코백을 만들고 싶다.
키가 큰 올케의 신체에 맞게 큰 사이즈의 에코벡을 만들 생각이다.

먼저, 바지를 양옆으로 펼쳐서 솔기를 뜯는다.
허리띠도 잘 떼어낸다.
그러고는 기울어진 허리를 직선으로 재단한다.

허리의 직선을 중심으로 90도 각도가 되도록 사방을 직사각형으로 잘라준다.
바지의 엉덩이 부분 거의 전체가 가방 몸판으로 이용되었다.

다른 조각 하나도 똑같이 재단한다.
남은 천은 뒤집은 뒤, 재단한 조각을 올려놓고 자르면 실수없이 가장 비슷한 크기로 오릴 수 있다.

이렇게 가방의 몸판 두조각이 완성되었다.

이제 떼어놓은 허리띠를 반으로 갈라서 두 조각을 만든다.

그것을 각각 재단한 몸판 위에 붙인다.

이제, 몸판 두조각을 뒤집은 채로 서로 맞대어 놓고...

재봉틀을 이용해, ㄷ자 모양으로 꿰맨다.

그러고는 다시 뒤집어서 가방끈을 위 사진처럼 몸판에 위치시킨다.
가방끈은 시원한 느낌이 들도록 흰색 캠퍼스천으로 만들었다.
경우에 따라서는 바지의 남은 천을 이용해 만들어도 좋다.
이 가방은 흰색으로 끈을 하는 것이 더 예쁠 것 같다.

얇은 면을 이용해서 안감도 만든다.

안감은 겉감과 같은 크기로 재단한다.
그리고 안감에 주머니도 만들어 달았다.
이 주머니는 남방의 소매를 이용해서 만든 것이다.

겉감은 앞면인 상태로 놓고, 안감은 뒤집은 채로 겉감에 덮어 씌운 뒤에 가방 입구를 빙 둘러 꿰매준다.
이때, 창구멍을 남기고 바느질한다.
다 꿰맸다면, 창구멍을 이용해서 잘 뒤집는다.

안감과 겉감이 서로 들뜨지 않도록 겉에서 상침질을 해주는 것이 좋다.
상침질은 재봉틀로 해도 되지만, 굵은 실을 이용해서 손바느질로 홈질을 해도 나름 멋스럽다.

가방이 벌어지지 않도록 중앙에 단추를 단다.
나는 이 바지의 단추가 예뻐서 바지단추를 이용했다.

그리고 남은 천을 이용해 단추고리를 만들었다.

완성된 모습!
가방의 양옆 모양이 다 똑같다.
주머니가 예뻐서 나름 멋스러운 에코백이 완성되었다.
올케가 입었던 옷인 만큼 올케에게 잘 어울릴 것 같은 가방이 되었다.

반응형